선재도 윈드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목섬
물이 빠지면 길이 열리는 섬….. 550m 길이의 선재대교로 대부도와 연결된 선재도 초입의 목섬(향도라고도 불림)은 손때 묻지 않은 무인도. 선재대교를 건너다 보면 만두 같은 작은 섬이 좌측에 보인다.
 
 
드무리
드무리는 연인들을 위한 장소라고 할 만큼 조용하고 호젓한 천혜의 자연 조건을 갖추고 있는 곳으로 간조시에는 해안가에서 드무리 섬
까지 왈래가능 하며 (약 100M), 해안은 자갈과 모래로 이루어진 해변 이웃 영흥도 가 보이며 고기배 및 선박들이 지나 다니는 것

또한 한편의 그림… 갯바위 낚시 , 바다낚시 ,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곳입니다.

 
 
측도
왕복 550km 정도의 작은 바닷길이지만 물 빠질 때까지 연인 둘이서만 비경을 독차지할 수 있어 로맨틱 데이트 코스론 최적. 목섬 너머로 보이는 측도도 선재도의 ‘바닷길 보물’ 중 하나다. 현재 10여 가구가 사는 측도는 원래 칡넝쿨이 많아 ‘칡도’라 불렸던 곳.
 
 
갯벌체험장
갯벌체험장이 유료로 운영되고 있으며 안내원에 따라체험을 하실 수 있으며 바닷가에 바로 접해있고 넓은 주차장 및 휴계시설 등이 있어 쉼터 공간으로도 손색이 없다.
 
 
선착장낚시
선재도 입구인 뱃말선착장 및 영흥대교 입구에 있는 넛출 선착장에서 낚시를 할 수 있는곳으로 서해의 간조와 상관없이 24시간 즐길 수 있다
 
 
 
 
Untitled Document